서울시, 미세먼지 저감식물 직거래장터 열어

4월 9~10일 서울광장에서 진행…다양한 홍보•체험•판매 부스 운영



미세먼지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어 미세먼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가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미세먼지 저감식물 직거래장터를 열었다.

서울시는 미세먼지의 저감 효과가 탁월한 공기정화식물을 소개하고 공기정화 원리, 실내 식물배치법 등을 알리기 위해 4월 9일(화)부터 10일(수) 양일간 서울광장에서 미세먼지 저감식물 직거래 장터를 운영했다.

미세먼지 저감식물 직거래장터에서는 강남구, 서초구, 강동구 농가에서 직접 재배한 공기정화식물을 20% 이상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했다. NASA가 우수 공기정화식물로 발표한 아레카야자, 관음죽, 대나무야자, 인도고무나무 등 3,100여분의 식물들이 판매됐고 미세먼지 저감식물 이외에 다육식물, 영산홍 등 화훼류도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미세먼지 저감식물 홍보존에서는 ‘서울시와 농협이 함께하는 도시농업’, ‘요즘 대세! 공기정화 식물을 소개합니다!’ 홍보부스가 운영됐다. ‘서울시와 농협이 함께하는 도시농업’ 홍보부스에서는 ▲서울도시농업이 걸어온 길 ▲서울도시농업 6대 핵심사업 ▲도시농업의 사회적•환경적•경제적 기능에 대해 알렸다. 또 ‘요즘 대세! 공기정화 식물을 소개합니다!’ 홍보부스에서는 ▲공기정화 식물이란? ▲실내식물의 공기 정화 원리 ▲집 실내공간과 어울리는 기능성 식물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 있는 식물 ‘탑 5’ ▲미세먼지 줄이는 공기정화식물 TOP 5의 특징이 소개됐다. 이날 소개된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 있는 식물 ‘탑 5’는 파키라, 백량금, 멕시코소철, 박쥐란, 율마였다. 행사 둘쨋 날인, 4월 10일(수)에는 공기정화식물의 긍정적인 효과를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서울시민 500명에게 채소모종 및 공기정화식물, 분갈이용 비료를 선착순으로 배부했다.

‘원예의 즐거움과 녹색의 치유력!’ 체험존에서는 반려식물 체험하기가 진행됐다. 식물재배 초보 시민을 위한 화분 만들기 체험프로그램이 진행됐는데, 식물을 직거래장터에서 구입하면 무료로, 체험부스에 준비된 식물을 이용할 때에는 2,000원의 비용으로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이 행사를 준비한 송임봉 서울시 도시농업과장은 “시민들에게 공기정화식물을 소개하고 효과를 알리는 미세먼지 저감식물 직거래장터가 생산농가의 소득 증대로 연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서울도시농업 e소식,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독자 의견 | 댓글 없음

댓글 남기기

작성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