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사유 왕실채원 서울텃밭 개장 900일, 프랑스 속 한국 되었다

다양한 축제 통해 판소리, 민요, 한식 등 한국의 멋과 맛 알리는 문화구심점



프랑스 베르사유 왕실채원의 서울텃밭은 한국-프랑스 수교 130주년을 기념하고, 도시농업 가치확산과 친환경 농업 발전을 위한 교류를 위해 프랑스 국립조경학교와 함께 조성한 공간이다. 베르사유 왕실채원 정원사가 직접 관리하며 ‘서울텃밭’을 소개하는 안내 간판과 작물 표지판도 한국어와 불어로 표기해 운영되고 있다.

베르사유 왕실 채원은 330여년 전인 루이14세 시기에 조성되어 9ha 면적에 450여 종의 과일과 채소, 꽃, 허브 등을 재배하고 있으며, 프랑스 고급 전문조경사 양성기관인 베르사유 국립조경학교(École Nationale Supérieure du Paysage)가 관리하고 있다.

2016년 개장 당시 60㎡ 규모로 조성된 서울텃밭은 현재 140㎡규모로 2배 이상 확대되어 운영 중이다. 현재 텃밭에는 봉선화, 허브류, 식용꽃 등 수려한 색감으로 아름다움을 선사할 수 있는 꽃들과 우리 식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토종콩, 배추, 무, 도라지 등 41종의 우리 농작물이 재배되고 있으며, 텃밭은 2020년까지 운영된다.



지난 10월 6일에는 루이 14세 시대에 조성된 베르사유 왕실채원에서 판소리 춘향가 중 사랑가 대목이 흘러나왔다. 뿐만 아니다. 우쿨렐레로 연주하는 도라지 타령과 김덕수 사물놀이 명인에게 직접 배운 설장구 소리가 이어지고, 온 관객이 함께 부르는 진도 아리랑이 울려 퍼졌다.

이날 진행된 ‘풍미축제’에서 프랑스인 Sabrina Appadu씨는 우쿨렐레 악기로 민요 도라지타령 연주하였고, 한불부부 자녀인 Heidi Doize(서미향)씨는 고운 한복을 입고 판소리 춘향가 중 사랑가를 부르며 관객들의 추임새에 한층 흥을 돋구었다. 특히 사물놀이 창단자인 김덕수씨로부터 직접 배웠다는 Basile Peuvion씨는 설장구 실력을 멋들어지게 선보여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2016년 6월 1일 문을 열어, 오늘로 900일을 맞이한 ‘프랑스 베르사유 왕실채원의 서울텃밭’에서는 수확 때마다 한국의 맛과 멋을 알리는 ‘풍미(豐味)축제’가 열린다. 프랑스 속 한국으로 자리 잡은 ‘서울텃밭’은 한국의 문화가 확산되는 구심점이자, 현지 교포들에게는 제 2의 고향으로 자리 잡고 있다.

단오(6월), 한가위(10월) 등 우리의 고유 명절에 맞춰 베르사유 왕실채원에 위치한 서울텃밭을 중심으로 현지 교민과 국립조경학교가 기획하고 참여하는 다양한 전통문화 행사가 진행된다.

송임봉 서울시 도시농업과장은 “서울텃밭이 프랑스 내 교포들의 만남의 장이자 한식과 문화 콘텐츠 등 우리의 문화를 알릴 수 있는 전도사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서울텃밭이 서울의 도시농업을 세계 각국에 알리는 홍보대사로서, 다양한 행사와 상호 협력을 통하여 유럽 속 한국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서울도시농업 e소식,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독자 의견 | 댓글 없음

댓글 남기기

작성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