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서울정원박람회’ 10월 3일 여의도공원서 개막

보고 듣는 정원문화 상시프로그램부터 맛보고 체험하는 오감프로그램 구성



서울시는 10월 3일부터 9일까지 7일간 여의도공원에서 ‘2018 서울정원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서울피크닉’이라는 주제로 바쁜 일상 속에 잠시나마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특색 있고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오는 10월 4일부터 9일까지 매일 오전 10시 30분부터 17시까지 정원에 대한 깊이 있는 해설을 통해 식물과 친해질 수 있는 <해설이 있는 정원투어>를 8회씩 운영한다.

‘해설이 있는 정원투어’는 ‘2018 서울정원박람회’의 대표 프로그램이다. 여의도공원에 전시된 정원과 더불어 평소 접하기 힘든 조경·정원 전문가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들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날, 해설사들은 도심 속 여의도공원 한 켠에 자리 잡은 정원을 통해 식물이야기, 정원디자인 설명, 생생한 경험담을 녹여 각양각색의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가족 화분 만들기’는 건강한 가정 형성과 함께 꽃, 나무 심기에 대한 시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2013년부터 진행한 녹색활동 가족행사로 2015년부터는 서울정원박람회의 일환으로 진행되고 있다.

올해는 10월 6일 12시부터 14시까지 2시간동안 여의도공원 잔디마당 내 메인무대에서 가족과 함께 집안의 미세먼지를 없앨 수 있는 공기정화식물 심기 체험을 운영한다.

‘가족 화분 만들기’는 선착순 200팀(1팀 2~4명 기준)까지 참가할 수 있다.

‘정원에 차린 식탁’은 가을날 낭만과 맛, 여유를 더한다. 허브를 활용해 프랑스식 요리를 만들고 다정한 사람들과 함께 정원의 풍경을 나누는 여유로운 피크닉을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서울시는 특별프로그램 중 하나인 ‘정원에 차린 식탁’으로 공휴일인 10월 7일 12시부터 14시 30분까지 여의도공원 잔디마당 내 메인무대에서 맛과 멋이 가득한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정원에 차린 식탁>은 우리에게 익숙하지만 키우기 힘들었던 허브에 대해 심고 가꾸는 방법을 배우고 이를 활용한 간단한 요리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시민과 자연이 더불어 행복한 ‘숲과 정원의 도시 서울’을 실현하고 시민들이 정원문화를 친근하게 접할 수 있도록 서울정원박람회를 개최했다”며, “다양한 시민참여프로그램을 준비한 만큼 시원한 가을을 맞이하여 가족·아이들, 연인·친구와 함께 뜻깊은 경험과 특별한 추억을 만드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도시농업e소식 편집부

저작권자 서울도시농업 e소식,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독자 의견 | 댓글 없음

댓글 남기기

작성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