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배 성장한 서울도시양봉 성장스토리, 143개국에 알린다

제12회 세계슬로푸드페스티벌에서 서울의 도시양봉 사례 소개



서울시청 서소문별관에서 2012년 5월 5통으로 시작한 도시양봉사업은 현재 60배가 넘는 285통 규모로 성장했다. 올 한해 서울시에서 생산한 꿀은 2,365ℓ으로, 금액으로 환산하면 1억 5천만 원 상당이다.

양봉은 도심 생태계의 복원 척도가 된다. 꿀벌의 수가 증가할수록 꽃의 발화율도 증가하며 열매도 많이 맺을 수 있다. 그에 따라 곤충과 소형 새들이 도시로 다수 유입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도시의 생태계를 복원의 효과가 크다.

서울시는 도시양봉을 질 좋은 벌꿀을 안전하게 채취하고, 양봉문화가 확대될 수 있도록 관심 있는 시민을 대상으로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교육내용은 어린이와 성인의 눈높이에 맞게 구성되어 있으며, 꿀벌의 생태, 꿀벌 관찰, 채밀, 벌꿀을 이용한 제품 만들기 등으로 이루어진다.

도시양봉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각 지역에서 수확된 꿀들로 ‘허니 트리’를 조성하고 양봉 관련 교육자료와 양봉도구 등 전시 행사도 진행했다.

불과 6년 만에 60배로 성장한 ‘서울의 도시양봉 발전과정과 성공사례’가 143개국의 농업인, 목축인 7천여 명이 모이는 제12회 세계슬로푸드페스티벌(Terra Madres Salone del Gusto)에 소개된다.

꿀벌 생태계 구축을 통해 친환경 도시를 만들어 나가는 활동을 하고 있는 소셜벤처기업인 어반비즈서울의 박진 대표가 발표자로 참석한다.

이번 페스티벌은 9월 20일(목)~24일(월)까지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개최되며, ‘서울시의 도시양봉 사례’는 도시양봉에 관한연구(City bees - A look at urban beekeeping)를 주제로 한 포럼(22일)에서 소개된다.

미국, 일본, 인도네시아의 도시양봉가 및 연구원, 이탈리아 볼로냐 대학 등 각 나라의 도시양봉관련 활동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의 도시양봉 현황, 도시에서 생산된 다양한 꿀, 양봉산물을 활용한 다양한 사례 등을 소개한다.

서울시는 이번 포럼이 세계 도시들의 양봉 사례 공유, 꿀벌의 가치 인식으로 인한 도시환경 개선 등 도시양봉의 지속적인 확산과 발전을 위한 세계 도시 간 공유의 장이 되고, 서울의 도시양봉 방향 설정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임봉 서울시 도시농업과장은 “천만인구의 대도시 서울에서 성장하는 도시양봉 사례를 전 세계에 공유하고, 도심 생태계 복원의 척도인 도시양봉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도시농업e소식

저작권자 서울도시농업 e소식,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독자 의견 | 댓글 없음

댓글 남기기

작성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