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들에게 드리는 도시농부들에게 밥 한끼



지난 9월부터 도시농부들이 매 주 화요일 어르신들에게 건강한 밥상을 제공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서울시 시민참여예산사업으로 도시농부들이 직접 수확한 농산물로 요리를 해서 제공하자는 취지 진행돼는 ‘도시농부의 커뮤니티 부엌’이 그 현장이다.  도시농부들은 직접 재배한 텃밭 수확물을 바탕으로  좀 더 건강한 음식을 만들어 볼수 있는 사찰요리강의를 지난 7월에 수강했다. 2개월간의 사찰요리 교육이 마친 후 농부들은 동별로 어르신 5명을 추천받아 10개동 총 50명에게 사찰 요리를 중심으로 식사를 대접하고 있다.

김선정 건강한농부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은 “원래는 노노케어의 관점으로 50대 어르신 도시농부들이 사회활동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기획됐는데 50대분들이 잘 모이질 않아 도시농부들이 직접 요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이사장은 “어르신들에게 식사를 대접하는 곳은 많은데, 과연 그 식사가 어르신에게 잘 맞는 간이나 재료를 사용하고 있는가 의문이 들 때도 있다. 그래서 어르신들을 추천할 때 건강이 안 좋거나 기력이 부족한 분들을 위주로 부탁드렸다. 이 식사를 하고 나서 몸에 변화를 느끼는지 보고 싶었다.”고 바람을 전했다.

김 이사장의 이런 바람은 몇 년간 진행해온 ‘화들장’의 밥을 먹으면서 느낀 변화를 직접 느꼈기 때문이었다. “화들장의 친환경 식재료로 건강하게 만든 식사를 몇 년간 먹었을 때 몸의 변화가 있었고 주위에서도 비슷한 이야기를 했다. 지금 오시는 분들은 약간 자극적인 음식이나 고기에 길들여져 요구하는 분도 있지만 건강한 밥상을 드리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시농부들이 건강한 먹거리를 위해 직접 요리를 배우고 제공하는 새로운 시도가 주목되는 이유다.



이성호 기자

gcinnews@gmail.com

저작권자 서울도시농업 e소식,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독자 의견 | 댓글 없음

댓글 남기기

작성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