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어서와 도시농업, 잘가 미세먼지!”…종로도시농업 어울마당 진행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9월 27일(금)과 28일(토) 마로니에 공원(대학로8길 1) 일대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도시농업 활성화를 위해 「2019년 종로 도시농업 어울마당」을 개최했다.


“어서와 도시농업, 잘가 미세먼지”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텃밭과 문화가 어우러지는 친환경 축제로 기획하였다. 유동인구가 많은 마로니에 공원에서 각종 전시와 체험 프로그램, 콘서트를 열어 시민들의 적극적 참여를 유도하고 도시농업에 대한 관심을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전시 분야에는 서울농업기술센터, 무악현대 도시농업공동체 등 14개 단체가 참여해 ▲단호박 요리 ▲물 없이 관리하는 화분 ▲텃밭을 품은 아파트 ▲힐링곤충 및 식용곤충 ▲공기정화식물 ▲텃밭 상자 ▲병해충 상담 ▲국화전시 등의 부스를 운영했다.


체험 분야에는 행촌권 성곽마을 도시농업공동체, 서울시곤충산업전문가회 등 13개 단체가 참여하여 ▲볏짚 곤충 만들기 ▲약초비누, 향수 제작 ▲허브 해충 기피제 ▲힐링 꽃다발 ▲원목 화분 꽃 심기 ▲허브 카드 제작 ▲솟대 만들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부스를 열었다.


체험 부스 5개소 이상의 스탬프를 날인해 오면 ‘친환경 씨앗연필’을 증정하는 스탬프 랠리 이벤트 또한 진행했다.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참가자들이 행사를 더욱 재미나게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서다.


개막식 및 2019 텃밭 작은 콘서트는 9월 28일(토) 마로니에공원 야외무대에서 오후 1시 30분부터 진행됐다. 식전 공연으로는 매직트래블의 마술쇼를 선보이고 이어지는 개막식과 함께 국악 공연, 마술공연, 아코디언 공연 등이 오가는 시민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김영종 구청장은 “이번 어울마당 행사에 참여해 풍성한 수확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 도시농업이 주는 긍정적 효과 역시 몸소 체험해보길 바란다. 지역사회 차원에서도 도시농업 활성화를 위해 세심한 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서울도시농업 e소식,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독자 의견 | 댓글 없음

댓글 남기기

작성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