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여름방학 자연학교 400명 모집

도시에서 자라는 어린이들이 흙과 풀잎을 만지면서 농업과 자연을 체험할 수 있는 '여름철 어린이자연학교'가 문을 연다. 서울시는 이달 23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400명을 대상으로 여름철 어린이자연학교를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미꾸라지 잡기 체험을 비롯해 새싹삼 심기 체험, 허브리스 만들기, 우유빙수 시식, 다육식물 키우기 등이 준비된다. 서울시에 거주하는 초등학생과 가족을 대상으로 평일에 8회 운영된다. 참가비는 무료다. 단 점심도시락과 여벌옷, 상해보험 가입, 선크림, 모자, 수건 등은 개별 준비해야 한다.

참가 희망자는 9일 오전 11시부터 12일 오후 3시까지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시스템을 통해 인터넷으로 신청해야 한다. 시는 신청자 중 400명을 전자추첨 후 12일 오후 4시 농업기술센터 누리집에 발표한다.
서울시농업기술센터 도시농업팀으로 자세한 내용을 문의하면 된다.
조상태 서울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도시농업이 확산되고 농업체험을 희망하는 도시민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농업기술센터는 서울시민들이 농업과 가까워 질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서울도시농업 e소식,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독자 의견 | 댓글 없음

댓글 남기기

작성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