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일일 농부 체험...도심에서 모내기 진행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지난 5월 27일 양평유수지에서 어린이들과 함께 모내기 체험행사를 개최했다.


구는 지역 내 어린이들이 도심 속에서 전통적인 농촌 생활을 체험하며 쌀의 소중함을 알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모내기 체험은 오전 11시 양평유수지에서 개최됐다. 구는 벼가 잘 자랄 수 있도록 지난 4월 1188㎡ 규모의 논에 논갈이, 물 대기 작업과 땅을 평평하게 고르는 써레질 작업까지 마쳤다.


모내기 체험 행사에는 초등학생 20여 명, 지역 주민, 유수지 관리 근로자, 관계 공무원 등 100여 명이 참여했다. 모내기는 못줄을 띄우고 넘기며 줄지어 모를 심는 전통 방식으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작업 전 모심기 요령을 들은 뒤 장화를 신고 논에 들어가 못줄에 맞춰 모를 심었다. 참여자의 안전과 행사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구 관계자들이 작업을 도왔다.


모내기 후에는 가을에 곡식이 무르익을 때까지 잡초 뽑기, 해충 구제 등을 통해 논을 지속 관리한다. 가을철에는 주민들이 함께 벼 베기 행사에 참여하며, 수확한 벼는 탈곡해 새 모이 등으로 활용한다.


어린이들은 이번 모내기 행사와 가을철 벼 베기 행사를 통해, 식탁 위에 쌀밥이 오르기까지의 땀과 수고를 직접 경험하고 식량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홍수 예방의 기능을 하고 있는 양평유수지는 지난 2007년 생태 복원 사업을 통해 데크 산책로, 생태연못, 습지 등을 조성해 자연이 살아 숨 쉬는 생태공원으로 탈바꿈했다.


올해 중에는 유수지 내 족구장, 배드민턴장, 농구장 등이 있는 생태체육공간을 조성해 구민들의 건강을 책임진다.


또한 8월 말까지 양평유수지 지하에 CSOs 저류조를 설치한다. 이를 통해 오염된 빗물을 정화시킨 뒤 안양천에 방류하게 돼 수질이 개선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어린이들이 도심에서 모내기 체험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어린이들이 쌀의 소중함뿐 아니라 우리 전통문화를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서울도시농업 e소식,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독자 의견 | 댓글 없음

댓글 남기기

작성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