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도시농업네트워크, 어린이날 토종 체험열어

금천구 단체들과 제12회 어린이큰잔치 진행

금천도시농업네트워크, 어린이날 토종 체험열어

금천구 단체들과 제12회 어린이큰잔치 진행

5월5일 어린이날, 동네의 어른들이 아이들을 위해 큰 마당을 준비했다.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금천어린이큰잔치 ‘친구야 노~올자’가 어김없이 독산4동 금천체육공원에서 열렸다. 금천구의 20개 의 작은도서관, 단체와 노동조합까지 힘을 합쳐 각자의 역량 껏 아이들을 위해 체험과 놀거리를 마련했다.

금천생태포럼은 베짱이 유아숲에서 신나는 밧줄놀이를 진행했고, 은행나무어린이도서관은 방정환 놀이터와 책을 읽어주는 마당을 준비했다. 금천마을공동체지원센터는 어린이와 부모가 서로 ‘양해각서’를 맺는 놀이밥협약식을 맺도록 준비했고, 라디오금천은 그 협약식을 바탕으로 부모님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를 이끌어 내기도 했다. 금천학부모모임을 페이스페인팅을, 살구여성회는 맛나는 점심을 마련해 봉사자들의 든든한 배를 책임졌다. 특히 한울중학교를 비롯한 학생 자원봉사자들도 대거 참석해 어린 동생들의 체험을 도와주는 일꾼으로 톡톡히 한 몫을 해냈다.

‘토종 쥐이빨 팝콘’ 체험을 마련한 조은하 금천도시농업네트워크는 “어린이들에게 토종종자를 알리고 쥐이빨옥수수로 팝콘을 만들어 체험을 할 예정이다. 1회용 쓰레기를 만들지 안기위해 뻥튀기 받침으로 이용해 꾸미고, 체험을 마치면 다 먹을 수 있도록 했다. 아이들이 토종씨앗의 소중함을 느끼고 지킬 수 있었으면 좋겠다. 토종종자를 먹어 본 적이 없어 점점 식상활에서 멀어지고 있는 것 같다. 옛것을 맛보고 알아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준비의 마음을 전했다. 이계춘 강사단장 역시 “토종이라는 것이 조상들이 씨앗을 심고 가꾸고 보듬어온 것이다. 할머니의 할머니 그 할머니의 할머니 때부터 아끼고 보듬아 온 소중한 것임을 알려내고 싶었다. 아이들이 건강하고 씩씩하고 건강하게 즐거운 마음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개회식에서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어린이가 행복한 사회가 진짜 좋은 사회인 것 같다. 어린이가 행복할 수 있게끔 아동청년과를 만들어 열심히 하고 있다. 즐거운 하루 보내길 바란다.”고 인사를 했다. 김유선 어린이큰잔치 준비위원장의 개회선언으로 시작된 큰잔치에는 군데군데 그늘막을 치고 자리를 잡은 가족과 함께 즐거움이 어우려졌다.



 

이성호 기자

 

저작권자 서울도시농업 e소식,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독자 의견 | 댓글 없음

댓글 남기기

작성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