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초구에 치유농장 조성

서울시는 서초구 내곡동에 '치유농장' 6200㎡(약 1878평)를 조성해 '치유농업' 프로그램을 5월에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치유농업이란 직접 농장을 가꾸며 정신적·육체적 건강을 회복한다는 개념이다.

시는 "농촌진흥청 연구 결과에 따르면 초등학생들이 식물을 기를 때 공감능력이 높아져 공격성은 13%감소, 정서지능이 4% 향상되는 결과가 나타났으며 노인 우울증은 24% 감소 효과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시는 4일부터 12일까지 독거노인, 학교 밖 청소년, 탈북민, 장애아 및 부모를 대상으로 프로그램 참여 신청을 받는다.

자세한 사항은 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상태 서울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농업의 치유적 기능이 서울시민의 정신적·육체적 건강에 긍정적인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치유농업 프로그램에 더 많은 시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서울도시농업 e소식,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독자 의견 | 댓글 없음

댓글 남기기

작성자